센트비 안산 CS 센터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790-1

시간, 일상 그리고 


은행의 일상 

am9시부터 pm5시 창구에 은행원들과 은행 업무를 보는 사람으로 채워진다.


안산, 한국속에 또 하나의 국제세계가 있는 그 곳에서의 은행은 어떨까. 


평일, 은행은 조용하다. 월요일부터 금요일 까지,  주말, 제3세계로 송금하려는 사람들로 넘쳐난다. 


이 환경 속에서 센트비 프로젝트는 시작되었다.

 

arch166은 ‘한글어 학당’이라는 컨셉의 프로그램을 제안한다. 

고객이 뜸한 평일에 외국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과 문화의 장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성격이 다른 두개의 프로그램이 한 공간에서 공존하게 디자인 하였다. 


한 공간에서 두가지의 프로그램이 어떻게 진행될까


arch166은 이번 프로젝트의 공간을 가변적 공간으로 바라봤다. 기존 공간의 큰 선(아치)을 따라 반도형으로 창구의 주된 선을 디자인함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다양화되었다. 그 공간 속에서 사용자는 고객과 직원으로 만나기도 하고, 문화 교류의 주체로써 만나기도 한다. 


가구의 모습또한 프로젝트의 성격을 따르면서 이 프로젝트의 공간을 구성한다.

하나의 벽은 사각의 쇼파로 채워지기도 하고 비워지기도 하면서 이 공간의 이미지를 대표하는 듯하다. 


은행은 업무만 보는 곳이라는 고정관념에 arch166은 새로운 타입의 은행을 제시하여 앞으로의 은행의 이정표를 보여준다.

Design background


역사적으로 project의 장소는 옛 경희궁터이다. 이런 역사적 사실을 간과하고 디자인을 접근하기는 어려웠다. 하지만 근대화의 역사적 비극적 상황에 의하여 지금의 자리는 

그 어느 곳에서도 옛 궁전의 흔적을 찾아보기는 어려운 상태였다. 단지 문화재 보호구역이라는 행정적 경계만이 이 곳의 옛 정체성을 말해주고 있었다. 따라서, 이 project의

형태적 정체성은 옛 궁궐의 향수에 대한 재해석에서 그 시작점을 추출했다.


병렬(竝列)의 연결


한국식 건축양식의 재해석은 수 많은 건축가들에 의하여 시도되어지고, 표현되어져왔다. 우리의 디자인 접근방식은 조선의 궁궐건설양식을 우리만의 언어로의 재해석과 

프로젝트의 장소성에 중점을 두었다. 궁궐에 있어서의 기둥은 구조적 기능만이 아니라 수평적 형태를 웅장하게 인지해주는 역할을 동시에 하고있다. 이런 형태는 고대 

그리스의 주심포(柱心包 ) 양식과 의미를 같이한다. 신문로 프로젝트에서의 외부 수직성은 기둥으로 대변되어지고 내부 공간의 극대화와 열주열로서 표현되어진 형태는

언덕과 옹벽위에서 올라선 형태로 한국건축양식이 주는 기단위에 열병하듯 나열되어진 기둥과 현대식 재료와 공법에 어울리게 디자인되었다. 그로인하여, 건축물 

그 자체의 규모보다 웅장함을 마음껏 드러낸다. 모든 면들은 현대 건축재료와 형태적 완성도 그리고 시야의 조절을 통하여 건물이 보여지는 열주열들의 조화된 미를 강조하여

병렬미학을 완성한다.


Design Concept


수직 구조체의 병렬(竝列)과 기하학(幾何學)적 연결을 통한 궁정 혹은 신전의 조화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장소의 정체성의 재정립과  구조체에서 계획되어진 Vista를

통하여 주변과의 관계의 재조화하는 것에 디자인 방법이 녹아져있다.  

책임디자인 : 이은정, 이승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