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곡동 바나나 하우스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세곡동 552

Design background


현재를 살아가는 도시생활자들에게 주거의 형태는 90년대 들어서 획일화되어간 한국식 아파트의 공간구성요소가 기준이 되어졌다. 난 다르게 살 순 없을까? 


바나나 하우스


천창아래로 바나나 줄기처럼 중심부에있는 계단실 주위로 바나나 열매처럼 주거들이 둘러싸여져 간다. 각 세대의 구성은 엮기어진 구성으로 모든 세대가 복층의 구조를 갖는다. 엮이어진 공간은 거실과 침실의 수직적 분리로 거실은 좀 더 구성원들의 모임의 장소이고 침실은 보다 더 개인적인 공간이 된다.


Design Concept


교차와 둘러싸임으로 다른 공간감적 체험으로 주거 생활방식의 조금은 색다른 경험.

Design background


For the urban dwellers living today, the standard of living in the Korean style apartment building has been standardized since the 1990s. Can’t I live differently?


Banana House


Like the top of the roof, like banana stalks, houses are surrounded by banana beans around the center of the stairs. The composition of each flat consists of plots that make multiple layer structure. Vertically, attached to the rooms, the living room is the place where the living room and the bed room are organized, the living room is a more private place, and the bedroom becomes more personal.


Design Concept


A slightly different experience of residential life with different spatial and surrounding experiences by .  


책임디자인 : 이승엽, 김자경, 최종원

팀: 박해인